본문 바로가기
제품 사용기/Car & Navigation

올란도 엔진룸 누수가 심각하다고?

by 채리 2011. 8. 25.

올란도 엔진룸 누수가 심각하다고 연일 여기저기 뉴스에서 두들겨 맞고 있는데요.
언론플레이에 혹한 많은 분들이 걱정을 많이 하더군요.

올란도를 폭우속에 거의 2주간 지상주차장에 주차하면서 비를 맞았지만, 물방울이 엔진룸 덮개에 조금 튄거 빼고는 깨끗하더군요.

이전에 타던 구형 투싼이나 직장동료의 산타페는 올란도보다 엔진룸 누수가 더 심각합니다.
대체 왜 올란도가 엔진룸 누수가 심각하다고 두들겨 맞아야 되는걸까요?

한 까페 회원분께서 각 차에 대한 엔진룸 누수 테스트를 한 글이 올라와있어 퍼왔습니다.
솔직히 빗물 몇방울 튄것과 에어백 안터져 사망하고, 주행중 바퀴빠지고 차량 불타고.. 핸들빠지고...
어떤게 더 심각한걸까요?

------------------------------------------------------------------------------------------

먼저 아직 차량을 받기 전이라 걱정이 크시겠습니다...
더구나 딴분도 아니고 아버님이 타실 차이기에 더더욱 신경 쓰시는맘 백번 이해하기에 차에대해 문외한이나 마찬가지인 제가 한말씀 드립니다...

저를 대신하여 저히집 애기를 키워주시는 저히 아버님께 올해 4월 올란도 LTZ에 커튼에어백만 추가하여 출고후 지금까지 9,000km를 넘어 운행중에 있습니다..  저도 차라리 제가 주로 운행하는 차량 같으면 이렇게 신경 쓰이진 않겠으나...
주로 저히 애기 유아원등교위주의 운행과 연세가 70이 훨신 넘으신 분이 운전하는 차량이기에... 이곳 차량 결함이야기에 예민해질수밖에 없더군요...   이미 여러번 화두에 올랏던 누수문제때문에..  저도 무척이나 신경 쓰였던 부분입니다..

아울러 이곳 회원님들중엔 자동차를 전공하신분이나 차량에대하여 해박한 지식을 갖고계신 회원님들중에 누수로 인한 2차 안전문제 발생 예견과..  이미 몇년의 기획에 거쳐 양산된 차량에 대하여 누수는 설계상의 결함이라고 명쾌하게 단정 지어주신분들이 계셔서 더더욱 불안해질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여...  현재 제가 가장 쉽게 접할수 있는 차량에대하여 저도 실험을 해 보았는데요...

먼저 저히 올란도와 N사의 큐브라는 차입니다...  비교라고 생각치 마시고 걍 제가 쉽게 볼수있는 차량이기에 본것입니다...

먼저 저히 올란도의 엔진룸입니다....  참고로 지난 장마때 일부러 일주일간 야외에 주차하였고, 우중에 운행도 하였고, 사진 찍기 전까지도 지독한 폭우중 잠시 멈춰쓸때 열어본 모습입니다... 엔진커버위에 물 자국 있습니다...  좌우측 먼지자국과 함께... 소량의 자국도 보입니다...

아래는 N사의 큐브 엔진룸입니다...  연식도 오래됫고, 차주가 험하게 다루는지라... 무척 험해 보입니다...  비온 직후는 아니지만..   하부에서 튄 흙탕물 자국과 여러 물자국이 보입니다....


아래는 현재 제가 아버님께 인계받아 쓰고있는 2003년식 20만km를 넘긴 K사의 카렌스입니다...  이번엔 제가 실험용으로 30초도 안되는 시간 저히집 호스로 물 뿌려 봅니다....


이후 엔진룸 모습입니다....  


보이시겠지만...   제가 본 타사의 2 차량 모두 누수는 있습니다...   단 연식이 오래되었기에 직접비교는 무리가 있습니다....

다만...  제 생각엔...   누수로 인해 전기계통이나 철물의 부식으로 인한 2차 안전문제에대하여...  이렇게 8년씩 별 이상 없이 저히와 함께해준 카렌스며, 최하 5년이상은 되어보이는 큐브또한 별 이상없이 3년째 쓰고있습니다...

차량에대한 애정이라곤 정비소가서 엔진오일 때되면 갈아주고 타이어 닳아따고 정비소 직원이 알려주면 가는 저 정도의 문외한이 보는 차량 누수문제는 제가 나름 안전하다고 판단하여 저히 딸을 맏아주신 아버님께 사드린 GM의 올란도가 저렇케 물 새고 차량 부식되었음에도 지금껏 별 무리없이 잘 굴러가고있는 카렌스차량보다 못할리 없다는 소견입니다...

한가지 더 말씀 드리자면...  저히 집은 외부 일반 도로보다 기온이 2도정도 차이나는 임야에 위치합니다...

거의 매일 일교차로 인하여..   외부 주차시  아침엔 와이퍼를 작동시켜야할정도의 습기가 서립니다...  전 누수보다도 전기계통의 습한 기온이 더 우려 되었으나..  지난 수십년간 저히 집을 거쳐간 차량들이 별일없었던것처럼 저히 올란도도 별일 없을걸로 사료됩니다....  

댓글0